UPDATED. 2019-10-16 10:16 (수)
노르웨이 입양가족 초청, 모국에 대한 자부심 높인 대우조선해양
노르웨이 입양가족 초청, 모국에 대한 자부심 높인 대우조선해양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4.04.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노르웨이 입양가족 60여명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 조선소 방문·견학

대우조선해양(사장 고재호)이 22일 노르웨이 입양가족을 초청해 조선소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1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현장에서 참석자들에게 대한민국 산업의 발전상을 소개하기 위해 열렸다.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진행된 ‘대우조선해양 초청 노르웨이 입양가족 방문 행사’가 조선소 현장에서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1년부터 노르웨이 입양가족의 방한을 후원하고 있다.

.
행사에는 토비요른 홀테 주한 노르웨이 대사부부를 비롯해 노르웨이 입양가족 60여명과, 한·노 친선협회 우제홍 회장, 대우조선해양 이철상 인사지원실장 (부사장) 이 참석했다. 이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드릴십, 반잠수식 시추선 등 해양플랜트를 직접 둘러보고 대한민국 조선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는 등 조선해양산업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

대우조선해양은 1979년 노르웨이 선주인 오드펠 탱커 (Odfjell Tanker)社로부터 첫 호선을 수주한 이후, 노르웨이 지역 선사들로부터 현재까지 79척 120억불 상당을 수주하고 있다.

▲지난 21일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를 방문한 노르웨이 입양가족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야드 투어 중 참가자들은 특히 노르웨이에 본사를 둔 Statoil, 오드펠 등과 대우조선해양 간 협력 사업에 관심을 나타냈다. 이다 희원 호빈 게루브 (Ida Hee Won Hovind Grøv)씨는“대우조선해양이 국영기업을 포함해 주요 노르웨이 회사의 선박을 건조하고 있다는 사실이 흥미로웠다”며,“세계 조선 산업을 이끌어 나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앞으로도 한국과 노르웨이를 잇는 가교 역할을 지속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이철상 인사지원실장(부사장)은“옥포조선소에서 직접 확인한 대한민국 조선해양산업 발전상이 모국에 대한 참석자들의 자부심과 긍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이번 방문을 계기로 방문자 중 노르웨이 해양산업을 이끌어나가는 인재가 탄생해, 대우조선해양과의 소중한 인연이 앞으로도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