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09:50 (화)
대우조선해양, 빅데이터 활용한‘선박·해운 예측 시스템’공개
대우조선해양, 빅데이터 활용한‘선박·해운 예측 시스템’공개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5.11.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열린 ‘빅데이터 성과보고회’에서 대우조선해양 엄항섭 중앙연구원장(맨 오른쪽)이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차관(맨 왼쪽)에게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다.

- 국책과제로 6월부터 연구 진행··· 자체 분석엔진 및 도구 통해 선박·해운 시장 미래 예측·분석

- 조선·해운 분야 최초로 미래 예측 플랫폼 구축···안착 시에는 한국 조선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

 빅데이터를 활용한 조선업 선진화를 추진 중인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와 K-ICT 빅데이터센터 주관으로 12일 열린 ‘2015 빅데이터컨벤션 및 성과전시회’에 참여해 그간의 연구 내용을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는 국책 과제인 ‘15년 빅데이터 시범사업’의 결과 발표 및 전시를 위해 개최됐다.

대우조선해양이 주관하며 더존비즈온 및 융합산업연합회가 참여한 국책연구는 지난 6월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한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 및 선박 유지·보수MRO(Maintenance, Repair & Operation)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이 날 공개된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은, 물동량, 해운관련지표 등의 자료를 분석해 각 선종, 항로별 운항효율과 시장에 대한 예측 및 분석을 제공한다. 독자 개발한 분석 엔진을 활용해 하루 1천만건 이상의 전세계 선박 운항 데이터를 처리한다.

대우조선해양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선박, 항만, 선급(선박 검사 기관), 수리 조선소, 기자재업체를 연계하는 선박 유지·보수 시스템의 개발 진행 상황도 함께 공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구축된 선박 수요 예측 플랫폼 및 유지·보수 시스템을 오는 12월까지 개발 완료해 향후 자사 제품 전략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전시회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엄항섭 중앙연구원장(전무)는 “조선·해운 관련 데이터 분석의 경우 해외 전문 기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고 지적하며, “회사가 개발 중인 시스템이 안착하면 한국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 시연 장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