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09:50 (화)
대우 망갈리아 조선소, 지중해 흑해지역 최대규모 자동차 운반선 성공리에 인도
대우 망갈리아 조선소, 지중해 흑해지역 최대규모 자동차 운반선 성공리에 인도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4.05.1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전폭 지원으로, 高난이도 ∙ 高선가 선박 건조 가능한 조선소 도약 
대우조선해양의 루마니아 소재 자회사인 대우 망갈리아 조선소(Daewoo Mangalia Heavy Industries S.A. 이하 “DMHI”)가 지중해∙흑해 지역에서 건조된 최대 규모의 자동차 운반선을 성공리에 인도했다.

DMHI는 노르웨이 오션 일드(Ocean Yield) 社로부터 2012년 9월에 수주한 6,500 Units Pure Car and Truck Carrier (자동차 운반선 이하 “PCTC”) 2척 중 첫 번째 호선의 명명식을 16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가졌다.

명명식에는 고객사 측 관계자와 해당 선박을 운용할 노르웨이 자동차운반선 운송전문업체 Hoegh Autoliners 社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해당 선박은 지중해와 흑해 지역 조선소에서 건조된 PCTC 중 가장 큰 선박으로, 길이 200m, 폭 33m 규모에 한 번에 6,500대의 자동차를 운반할 수 있다. DMHI는 계약 체결 후 19개월, 강재 절단(“Steel Cutting”) 뒤 12개월 만에 선박을 인도하는데 성공했다.

DMHI는 품질 면에서도 국내 Major 급 조선소와 손색없는 성과를 거뒀다. 저속운항에 최적화된 전자제어 엔진을 탑재했고, 적합한 추진기 설계를 통해 운항 비용을 기존 선박 대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또한 선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VSAT(Very Small Aperture Terminal: 소형 위성 지구국)를 이용하는 인터넷 망 구축 및 전화를 설치해, 인터넷을 통해 자기개발 및 가족들과 통화도 쉽게 할 수 있게 했다.

DMHI는 컨테이너선, 탱크선 및 벌크선 등을 주력으로 건조했지만, 이번 PCTC의 성공적 건조로, 고선가∙고난이도 선박까지 건조 가능한 조선소로 한 단계 도약했다는 평가다.

PCTC의 경우, 일반 상선에 비해 갑판이 많아 박판(두께 6 mm 이하의 얇은 철판)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고도의 용접 기술이 요구되는 선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수주 단계에서부터 건조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집중적인 기술 및 생산지원을 펼쳐 왔다.

DMHI 장윤근 대표는 “유럽 소재 상선 전문 건조 조선소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선종 다각화에 성공했다는 점이 DMHI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DMHI는 지난해 18척 10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으며, 올해도 현재까지 4척 2억 달러를 수주하며, 지속적으로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DMHI의 수주잔량은 대형 상선 및 해양작업지원선 등 총 25척 13.4억 달러에 달하며, 추가 신조 계약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