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상문동에는 복바위가 있어요

거제시 삼거동 반송재로 휴게소 법면 상부(산-16번지 상)에서 높이 3미터에 달하는 미소 짓는 바위가 발견됐다.

이 바위는 지난 2011년 삼거리~소동 간 반송재 도로 확장공사 시 한 시민의 제보로 알려져 보는 이로 하여금 행복감을 느끼게 한다고 해 “복바위”로 불리게 됐다.
복바위는 한동안 사람들의 흥미를 샀으나, 주위 나무들에 의해 가려져 사람들의 관심에서도 사라졌다.

하지만 얼마 전 김순희 제8대 상문동장에게 직접 이 바위에 대한 제보가 접수 됐고, 김순희 상문동장과 직원들은 6년 전 사진에 있는 지형을 토대로 수색해 도로에서 50여 미터 상부, 산마루 측구 인근 수풀에 가려져 있는 바위를 찾아냈다.

이날 현장을 진두지휘한 김순희 상문동장은 “오랜 세월동안 풍파를 겪었지만 미소로 우리를 맞이해 주는 바위가 현재 조선산업 위기로 힘들어 하고 있는 우리 시민들에게 위안을 안겨줄 것”이라며, “바위 주변을 정비해 삼거리 농촌문화마을과 더불어 또 하나의 우리지역 명소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