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조선
삼성중공업, 드릴십 조기 인도로 잔금 858억 받아

삼성중공업이 드릴십 1척을 예정 일자보다 1년 6개월 앞당겨 인도했다. 드릴십 인도 시 받게 되는 잔금 7500만 달러도 이번에 수령했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엔스코(Ensco)로부터 수주한 드릴십 1척을 지난 29일 선주사에 인도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선박은 인도에 앞서 지난 20일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명명식에서 'ENSCO DS-10'으로 명명됐다.

이 드릴십의 최초 인도 예정일은 2015년 8월이었지만, 시황 악화로 선주 측에서 두 차례 연기를 요청하면서 인도가 2019년 3월로 미뤄지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7월 엔스코가 드릴십 용선계약을 따내면서 선박의 조기 인도를 요청, 예정일을 1년 6개월 앞당겨 조기 인도하게 됐다. 

삼성중공업이 2013년 6월 약 5억2000만달러에 수주한 이 드릴십은 길이 220m, 폭 38m, 높이 18m 규모로 최대 수심 1만2000피트(3.6km)의 해상에서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4만피드(12km)까지 시추할 수 있다. 

특히, 선형과 트러스터(드릴십 선체 하부에 장착되는 추진기)의 운용 효율을 개선해 이동시 연료 소모량을 종전 모델 대비 50%나 절감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 다단계 수질오염 정제시스템, 질소산화물(NOx) 배출저감장치 등을 장착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