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거제관광개발공사, 중단된 풍력발전 재추진 '논란'

거제지역 주민 반발로 중단된 풍력발전사업을 거제시 공기업이 재추진에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최근 한국서부발전과 '거제풍력발전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공사는 사업 부지확보 및 인허가를 적극 지원하고 서부발전은 발전소 건설 및 관리 운영 등을 주관하기로 했다.

 협약기간은 3년이며 상호 이의제기를 하지 않는 한 자동으로 1년씩 연장된다.

 공사는 "2030년까지 총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정부의 국정과제 달성을 위해 지역 일대 임야 등에 30㎿급 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서 민간사업자인 거제풍력㈜이 2013년 시와 MOU를 체결하고 963억원을 투입해 일운면 소동리 옥녀봉 능선 10만여㎡ 부지에 2㎿급 풍력발전기 18기를 설치, 운영키로 했으나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시가 사업을 중단시킨 바 있다.

 당시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지자 권민호 시장이 나서 "민원이 해소될 때까지 행정절차 진행을 보류하겠다"고 공언한데 이어 2014년 경남도 도시계획심의위원회도 관련안건을 부결(유보)하면서 잠정 중단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풍력발전이 또 추진되자 지역 주민들과 환경단체는 "지방 공기업이 노골적으로 앞장 서 풍력발전소 건설을 재추진하겠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환경단체 한 관계자는 "최근 공사가 사업을 추진하는 행태를 보면 시가 출자한 공기업이 맞는지 의심스럽다"면서 "이번 풍력발전 추진 건도 반드시 저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