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거제·통영 등 남해안 8개 시·군, 국제 관광 거점 육성안 확정국내 4대 관광 거점으로 도약, 해양·생태 국제 관광도시 조성

국토교통부는 해안경관이 수려한 통영·거제 등 남해안 지역을 국제적인 해양·생태 관광 거점이자, 서울, 제주, 부산에 이은 국내 제4대 관광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러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남해안 발전 거점 조성 기본구상’ 수립을 완료했다.

기존 해안권 개발사업은 국비 의존도가 높고 사회기반시설 위주의 점적인 사업으로 구성되어 실행력을 확보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 이에 따라 정부는 거점 중심으로 지자체 간 연계협력을 유도해 실행 가능한 계획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했고, 남해안 8개 시·군(거제, 통영, 남해, 하동, 여수, 순천, 광양, 고흥)의 관광자원을 활용한 기본구상을 수립한 것.

그동안 국토부는 관계장관회의(2차), 지자체 워크숍(4회), 전문가 포럼(3회) 등을 거쳐, 관련 지자체와 전문가, 국내외 관광객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15개의 중점사업을 확정했다. 이중 사업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7개 사업을 선정해, 사업 후보지 구체화, 세부 추진방안 등 실행계획도 수립하고 있다.

국토부의 이번 계획이 완료되면, 우선 남해안에는 해안과 내륙의 광역관광루트가 조성된다.

피요르드식 해안절경을 국제적인 관광상품으로 개발한 노르웨이 사례(노르웨이 서부 해안을 따라 발달한 피요르드 지역을 대상으로 자연경관이 뛰어한 도로를 엄선하여 국립관광도로로 지정·육성)와 같이, 국토부는 남해안의 리아스식 자연경관에 건축 및 예술적 아름다움을 가미하여 해안도로를 국립관광도로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국가대표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남해안 해안도로의 끝단(거제~고흥)을 연결한 해안루트는 페리 운항 등을 통해 육로와 해로를 연계해 이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검토되고 있다.

이외에도, ‘오션뷰 명소화 사업,’ ‘테마섬 투어상품 개발’, ‘섬진강 문화예술벨트 조성’, ‘유휴시설 재활용’ 등을 추진하여 동반 상승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우선사업으로 기본구상 수립과 병행해 국토부가 추진한 일부 사업도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개시한 여수공항 ‘경비행기 항공투어’(일 4~5회 운영)는 다도해 및 리아스식 해안을 감상하는 대표적 상품으로, 평균 좌석점유율이 80%에 이르는 등 이용객이 꾸준한 상황이다.

또한, 광양의 섬진강휴게소를 고속, 시외, 시내버스 간 환승할 수 있는 환승휴게소로 개발하는 사업도 추진 중(12월 완료 예정)으로, ’내년에는 ’시티투어버스‘ 등과도 연계될 계획이다.

향후 국토부는 본 기본구상 연구 내용을 남해안 발전종합계획에 반영하고, 세부 실행계획 수립, 예산 협의 등을 거쳐 본격 사업화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본구상 수립으로 남해안의 아름다운 경관을 활용하여 지역 관광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했으며, 해안권 지역의 소득 3% 증대 및 6,400여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며 “인구감소 시대에 대응하여 이러한 지자체 간 자원 연계 및 협력 모델을 타 지역에도 확산하기 위해 올해 말부터 7개 신규 권역의 계획 수립도 지원 중이다.”고 밝혔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