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장운·문상모 “변광용 예비후보 사퇴하라!”10일 오후 거제시청서 기자회견…민주당 일부 도·시의원 예비후보도 배석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거제시장 후보자 공천이 ‘3인(문상모, 변광용, 장운) 경선’으로 압축된 가운데 문상모·장운 예비후보가 변광용 예비후보 사퇴를 이구동성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두 예비후보는 10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같은 당 경남도의원(윤경아, 송오성)·거제시의원(손진일, 신철수, 조태현, 최양희, 하준명) 예비후보 7명이 배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어 “작년 거제 지역 유력 정치인이 정적을 제거할 목적을 가지고 조폭을 사주했다는 의혹으로 거제시민을 부끄럽게 했던 사건이 있었다”며 “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인 변광용 씨도 사건 당사자다. 당시 다른 관련자들에게만 의혹 초점이 맞춰져 변광용 씨는 제대로 검증을 받지 못한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의혹 당사자인 변광용 전 (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은 민주당 시장 예비후보로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당시의 변광용 씨와 지금의 변광용 씨는 엄연히 다르다. 26만 거제시민의 삶을 뒷받침할지도 모르는 시장 예비후보이기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또 “6·13 지방선거는 뒤처진 거제가 대한민국의 변화를 따라잡기 위한 중요한 기회이지만, 지금 이 자리에 있는 민주당 시장·도의원·시의원 예비후보들은 이런 소중한 기회를 잃게 되지 않을까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흠집이 있는 후보로는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승리를 한다고 해도 개혁의 동력을 얻을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퍼부었다.

이들은 특히 “민주당에 온 지방 정권 교체의 소중한 기회를 놓칠 수가 없다. 변광용 (예비)후보가 민주당 본선 후보가 된다면 다른 당의 집요한 공격에 시달릴 것이 분명하다”며 “변광용 후보는 다른 시의원, 도의원 그리고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지방 정권 교체를 위해서라도 시장 (예비)후보에서 사퇴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새거제신문 제공>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 자유당 2018-04-12 00:26:44

    그대들이 이렇게 밥상 차려주시니 참으로
    고맙습니다.
    숟가락 정도는 제가 들도록 하겠습니다.   삭제

    • 구천 2018-04-11 10:50:31

      변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는게 이유가 있구나..
      정작 이사람들만 모르는게 너무 안타갑구나..
      얼굴옆에 두개가 달려있는게 귀!라는건데 사람귀의 용도는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들어라고 있는거다. 장식용이 아니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