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조선
한국 조선업 , 중국 제치고 4개월째 수주 1위…수주잔량도 늘어VLCC, 컨테이너선 등 주요 선종 선가도 상승세

한국 조선업계가 중국을 제치고 4개월 연속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위를 차지했다.

11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8월 한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29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45척) 중 한국이 54만CGT(42%·10척)를 수주하며 중국(32만CGT·25%·14척)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일본은 18만CGT(8척)를 수주하며 컨테이너선사인 양밍(YangMing)의 자국 발주에 힘입은 대만(28만CGT·10척)에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올해 1~8월 누계실적은 한국이 756만CGT(43%·172척)로 중국 570만CGT(32%·268척), 일본 204만CGT(11%·85척)에 앞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8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7645만CGT를 나타냈다. 이는 7월말 대비 69만CGT 감소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은 13만CGT 증가하며 4개월 째 수주잔량을 늘려가고 있다. 반면 중국은 53만CGT, 일본은 39만CGT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96만CGT(37%), 한국 1898만CGT(25%), 일본 1354CGT(18%) 순이다.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29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달 128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긴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도 지난달 보다 100만 달러 상승한 1억1400만달러를 나타내며 올 초(1억700만달러)부터 8개월 째 상승중이다.

특히, 올해 들어 가격변동이 없던 LNG선도 지난달 보다 200만 달러 상승한 1억8200만달러를 기록했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