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0:40 (수)
거제시가 설치한 교통사고예방시설물...되레 운전자 교통사고 가중
거제시가 설치한 교통사고예방시설물...되레 운전자 교통사고 가중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20.04.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 시야 가리는 차광판 철거 요청에도 거제시는 미온적
거제시가 지난2월 설치한 차공판이 거제면소재지로 좌회전하는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려 대책이 요구된다.

거제시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설치한 시설물이 되레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시는 도로의 사정과 운전자들의 안전 등 현장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이 시설물을 설치했다가 불과 2개월도 안 돼 철거민원에 직면하면서 예산을 이중으로 낭비할 현실에 처했다.

거제시는 지난 2월 거제면우회도로(거제시농업센터 인근 사거리~오수리 입구)가 통과하는 시도2호선의 중앙분리대에 현광방지시설물(일명 차광판)200미터가량 설치했다.

일명 차광판으로 불리는 현광방지시설물.

차광판은 야간에 차량 전조등 불빛을 막아주고 눈부심을 방지하는 교통시설물이다. 

그러나 이 시설물이 거제면 소재지쪽으로 가기 위해 좌회전하는 운전자들의 시야를 막아 사곡삼거리 방면으로 직진하는 차량과 충돌 위험을 초래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휘어진 도로탓에 이 시설물이 시야를 더 많이 가리고 있다.

비보호 좌회전 차량의 경우 가시거리는 최소 50미터 이상 되어야 안전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다.

하지만 거제시가 이 시설물을 설치한 이후 거시거리는 당초 100미터 정도에서 20미터 정도로 완연히 줄어들어 들었다.

이마저도 차광판 설치 도중 민원이 제기되자 당초 계획된 차광판 일부 철거해 이 정도의 가시거리가 확보된 것이다.

더욱이 시는 시민들의 몇 차례에 걸친 철거 민원에도 불구하고 공사업자와 철거비용에 따른 논의를 거쳐 결정해보겠다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 ‘사후 약방문격 일 처리를 하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이 도로를 오가는 운전자들은 현장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거제시가 예산을 들여 설치한 시설물이 두 달도 채 안되어 철거해야된다는 여론에 직면하는 것이 말이 되냐고 반문했다.

이 모씨(58)는 “매일 이 길을 이용하는데 민원이 제기 된지 한달이 지나고 있는데도 대책 마련도 하지 않고, 100만원 정도의 철거비 아끼려고 시민들을 위험속에 방치하냐”며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차량 수리비 등 사회적 비용이 더 들겠다”며 비꼬았다.

박 모씨(44,여)는 “주민들이 불편사항에 대해 민원을 면사무소에 제기하고, 면사무소 직원이 이를 거제시 담당부서에 접수하면 민원 해결 프로세스에 의해 진행돼야 하는데 담당공무원 혼자 주먹구구식으로 민원을 처리하는 것 같다”며 “시청 앞에서 집회 등을 통해 목소리를 높여야 부랴부랴 관심을 보이는 것 같아 아쉽다”고 지적했다

거제시관계자는 시야가 막힌다는 민원이 있어 현장에 나가 살펴봤다. 약간의 위험이 있다고 느꼈다설치한 업체가 철거하면 대략 100만원 정도 소요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아직 철거를 할지 그대로 지켜볼지 결정 난 것은 없다”며 “설치한 업체가 타 지역 업체인데 철거를 하더라도 거제에 신규 공사를 받게 되면 그때 내려와서 신규공사와 더불어 철거를 하게 할 생각이다. 예산 절감 차원도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