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2:27 (화)
대우·삼성·현대 조선 3사, 23조원 카타르 LNG선 수주
대우·삼성·현대 조선 3사, 23조원 카타르 LNG선 수주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20.06.0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 국영기업과 햡약···2027년까지 100척 이상 공급
지난 1일 카타르 페트롤리움(Qatar Petroleum, 이하 QP)社와 언택트로 진행된 약정서 체결 행사
 

한국 조선 3사가 23조 원이 넘는 카타르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프로젝트를 따냈다. 계약 내용은 2027년까지 LNG선 건조슬롯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1일(현지 시간) 한국의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LNG선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QP가 2027년까지 이들 조선 3사로부터 LNG선 건조 공간 상당 부분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규모는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다만 QP 및 각 업체는 업체별 할당된 수주량은 밝히지 않고 있다.

온라인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참여했다.

이번 LNG선 프로젝트와 같은 대규모 사업에선 정식 발주 전에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슬롯)을 확보하는 계약을 먼저 맺는다.

QP 측은 “LNG선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라며 “2027년까지 LNG선 100척 이상이 필요하다. 현재까지 세계 LNG선 건조 가능 대수의 약 60%를 확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우조선이 건조한 LNG 운반선

조선업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정식 수주 전 단계라 계약 조건, 선박 대수 등은 향후 달라질 수 있다”면서도 “대규모 사업에서 한국 조선산업이 이룬 쾌거”라고 평했다.

조선업계에서는 카타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국내 주력 선종인 LNG선 계약이 쏟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올해 조선업계는 LNG선 수주 가뭄에 몸살을 앓았다. 올 초부터 현재까지 국내조선소들의 LNG선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LNG 저장 재기화 선박(FSRU) 한 건뿐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지난 2004년에 이어 역사상 최대 호재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