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거제시민 문학산책
<독자시>알수 없는 형편계영(필명)作

알수 없는 형편

핑계같은 변명

전하지 않는다고

할말 없는게 아니듯

 

눈물대신 미소

꽃같이 웃는다고

설움 없는게 아니다.

 

가끔,

아주 가끔은

다 알려고 애쓰지 말자

 

다행이다.

외진곳으로 이사하여

데려온 반려견 백구

진돗개 품종이라

사냥기질 별나더니

 

멧돼지 쫓다가

정수리터지고

한쪽 귀 찢기우고

앞발 절룩이며 오던날.

 

상처마다 빨간약

발라주며 중얼거린

한마디.

 

다행이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