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건)
[독자 詩] 꽃들의잔치
꽃들의잔치풀벌레속닥이는걸바람에게전하려고꽃들은춤을추네꽃잔치라네.
거제시민뉴스  |  2017-10-10 14:07
라인
[독자 時] 풀을 뽑으며.
풀을 뽑으며. 풀밭이된 꽃밭,생각없이 풀을 뽑다가풀꽃들의 웃음을보았다.화초라서 남겨두고잡초라고 뽑으려니풀꽃들에게 염치없다.풀밭 세상은가...
거제시민뉴스  |  2017-09-18 14:06
라인
<그래야 해>
진짜해야할거는자꾸만미루면서혼내거나쥐어박거나싸우는일은 미루는 일 없이성질대로 다한다.오늘도 참자.참자.참자.
거제시민뉴스  |  2017-09-04 15:59
라인
어느 여름날의 풍경하나
어느 여름날의 풍경하나학연으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들이 모여서 짜글짜글 끓었던 뜨거운여름을 떠나보내면서 닭백숙에보신탕.생선구이에 빠질수없...
거제시민뉴스  |  2017-08-23 14:12
라인
[엄마의 세월]
엄마의 세월칠성줄 붙잡아 얻은 질긴 명줄로세상밖 나오니 위세하는 집안에자손이 드믄집 무남독녀 귀둥이.나랏말 글뺏긴 암흑천지 두려워바느질...
거제시민뉴스  |  2017-08-14 14:01
라인
<독자시>알수 없는 형편
알수 없는 형편핑계같은 변명전하지 않는다고할말 없는게 아니듯 눈물대신 미소꽃같이 웃는다고설움 없는게 아니다. 가끔,아주 가끔은다 알려고...
거제시민뉴스  |  2017-08-08 15:39
라인
풀꽃연가
풀꽃연가마음하나 지키려하는가시 없는 풀꽃입니다.그대의 소망 없이 피어나멀어질 수 없는 목마름에시들어지고다가서려해도 그것은바람에 흔들리는...
거제시민뉴스  |  2017-07-26 16:19
라인
아무것도 못했다
아무것도 못했다천차만별의 사람들각양각색의 마음들옳든 그르던어쩌다 가끔은 돌을 맞는다 천지분간 못하고내던진 한마디에어처구니 없이괄시 당한...
거제시민뉴스  |  2017-07-18 10:18
라인
가장 무서운거
누구나 어릴적엔 죽는게왠지 무섭고 나이든 남편은 늙은 아내가괜히 무섭고 여름손님은 인왕산 범보다더 무섭다더니 세상사 무엇보다무서운 것은...
거제시민뉴스  |  2017-07-12 13:2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