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건)
[엄마의 세월]
엄마의 세월칠성줄 붙잡아 얻은 질긴 명줄로세상밖 나오니 위세하는 집안에자손이 드믄집 무남독녀 귀둥이.나랏말 글뺏긴 암흑천지 두려워바느질...
거제시민뉴스  |  2017-08-14 14:01
라인
<독자시>알수 없는 형편
알수 없는 형편핑계같은 변명전하지 않는다고할말 없는게 아니듯 눈물대신 미소꽃같이 웃는다고설움 없는게 아니다. 가끔,아주 가끔은다 알려고...
거제시민뉴스  |  2017-08-08 15:39
라인
풀꽃연가
풀꽃연가마음하나 지키려하는가시 없는 풀꽃입니다.그대의 소망 없이 피어나멀어질 수 없는 목마름에시들어지고다가서려해도 그것은바람에 흔들리는...
거제시민뉴스  |  2017-07-26 16:19
라인
아무것도 못했다
아무것도 못했다천차만별의 사람들각양각색의 마음들옳든 그르던어쩌다 가끔은 돌을 맞는다 천지분간 못하고내던진 한마디에어처구니 없이괄시 당한...
거제시민뉴스  |  2017-07-18 10:18
라인
가장 무서운거
누구나 어릴적엔 죽는게왠지 무섭고 나이든 남편은 늙은 아내가괜히 무섭고 여름손님은 인왕산 범보다더 무섭다더니 세상사 무엇보다무서운 것은...
거제시민뉴스  |  2017-07-12 13:2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