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거제시민 문학산책
풀꽃연가계영(필명) 作

풀꽃연가

마음하나 지키려하는

가시 없는 풀꽃입니다.

그대의 소망 없이 피어나

멀어질 수 없는 목마름에

시들어지고

다가서려해도 그것은

바람에 흔들리는 몸짓.

찬이슬에 나의 눈 씻어 닦고

달무리 바라보듯

당신을 향해 서 있습니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