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3:35 (월)
풀꽃연가
풀꽃연가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7.07.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영(필명) 作

풀꽃연가

마음하나 지키려하는

가시 없는 풀꽃입니다.

그대의 소망 없이 피어나

멀어질 수 없는 목마름에

시들어지고

다가서려해도 그것은

바람에 흔들리는 몸짓.

찬이슬에 나의 눈 씻어 닦고

달무리 바라보듯

당신을 향해 서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