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11:35 (수)
대우조선 전 대표 중대재해처벌법위반 협의로 재판 넘겨져
대우조선 전 대표 중대재해처벌법위반 협의로 재판 넘겨져
  • 이재준
  • 승인 2024.04.1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년 3월 낙하물 맞아 숨진 하청노동자 사망 사건 관련, 하청업체 대표, 전 조선소장 등 기소

검찰은 지난 2023년 3월25일 대우조선소 안에서 하청노동자가 타워크레인 와이어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낙하한 와이어에 맞아 사망한 사건과 관련, 이 회사와 하청업체 등 관계자들을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협의로 기소하고 재판에 넘겼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최성수)는 대우조선(현 한화오션) 전 대표이사 A씨를 중대재해처벌법위반으로, 전 조선소장 B씨를 산업안전보건법위반으로 각각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하청업체 대표 C씨도 중대재해처벌법위반 및 산업안전보건법위반 등으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대우조선과 하청업체도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대우조선과 하청업체 B는 타워크레인 리프트 유지·보수 과정에서 작업지휘자 미선임, 낙하물 위험 방지 설비 미설치 등 안전조치의무를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

통영지청은 " 앞으로 산업재해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정하게 처리해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영지청은 지난 2021년 2월 경 거제 소재 조선소에서 노동자가 작업발판에서 추락해 사망한 사건을 산업안전보건법위반으로 기소한데 이어 지난 2022년 2월에도 고성 소재 조선소에서 노동자가 선박 화물창에서 추락하여 사망한 사건을 중대재해처벌법위반 등으로 기소해 현재 재판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