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0:22 (화)
[독자 詩]그대는 내게
[독자 詩]그대는 내게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8.02.2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영(필명)作

그대는 내게
부신 햇살이였다가
소슬 바람이였다가
젖은 꽃잎이였다가
질긴 들풀이였으며

그대는 내게
저린 아픔이고
오랜 갈등이고
깊은 한숨이고
엷은 추억이였다네.

그대는 내게
달달한 낭만이였고
간절한 소망이였고
절절한 숙명이였고
애절한 백일몽이였다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