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거제시민 문학산책
[독자 詩]나도 마른꽃계영{필명} 作

나도 마른꽃 
바람드는 창가에
가지런히 놓여있는
향기잃은 꽃송이
빗물 휘청거리는 날엔
너도 나처럼 자주 흔들리고

달빛드는 창가에
고운리본 단장한채
기대있는 꽃다발
마음 버석거리는 날엔
나도 너처럼 울며 부서진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