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0:22 (수)
[독자 詩]화장하며 웃는날
[독자 詩]화장하며 웃는날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7.11.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영(필명)作

그 무엇에도
눈길 두지못해서
허둥거린날
거친 얼굴에
화장을 하지만
다시봐도 낯설어서
그저 웃게되는날.

어느것에도
손길 놓지못하고
뒤숭숭한날
씻은 얼굴에
화장을 해봐도
민낯보다 어색해서
괜히 웃어보는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