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거제시민 문학산책
[독자 詩]화장하며 웃는날계영(필명)作

그 무엇에도
눈길 두지못해서
허둥거린날
거친 얼굴에
화장을 하지만
다시봐도 낯설어서
그저 웃게되는날.

어느것에도
손길 놓지못하고
뒤숭숭한날
씻은 얼굴에
화장을 해봐도
민낯보다 어색해서
괜히 웃어보는날.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