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0:22 (수)
[독자 時] 풀을 뽑으며.
[독자 時] 풀을 뽑으며.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7.09.1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영{필명)作

풀을 뽑으며.        

풀밭이된 꽃밭,
생각없이 풀을 뽑다가
풀꽃들의 웃음을보았다.

화초라서 남겨두고
잡초라고 뽑으려니
풀꽃들에게 염치없다.

풀밭 세상은
가진자의 몫이 아니라
시절 따라 힘껏
꽃 피우는 일처럼
누리는것이 주인이기에

호미를 거두고
풀꽃을 들여다보며
몰염치를 반성한다.

 

 

부추꽃.      

가느다란 대궁에
흔들리는 꽃송이
새침데기 모양새
토라진듯 보여도
무명의복 단장한
수줍어진 새악시
별이되어 웃는다.
새초롬히 웃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