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1:26 (수)
거제 만감류(한라봉‧천혜향‧황금향‧레드향) 선물용으로 인기
거제 만감류(한라봉‧천혜향‧황금향‧레드향) 선물용으로 인기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9.01.1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슷해 보이지만 다른 매력을 가진 만감류 알고 먹자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물로 유명한 만감류는 노지밀감 보다 늦게 생산되는 감귤류로 한겨울에 수확되기 때문에 비닐하우스에서 재배를 한다.

만감류는 한라봉, 천혜향, 황금향 등을 통칭하는 것으로 예전에는 한라봉이 대부분 이었지만, 지금은 맛과 향이 다양한 종류들이 재배되고 있다.

이 만감류는 일반 사람들이 보기에는 비슷한 것 같지만 알고 보면 각자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한라봉은 볼록 튀어나온 꼭지가 마치 한라산의 봉우리를 닮았다고 해서 제주에서 한라봉 이라고 불리던 것을 거제에서도 그대로 부르고 있다.

한라봉의 껍질은 쉽게 벗겨지며, 당도가 13브릭스 이상으로 높고 비타민C 함유율이 높아 면역력 향상은 물론 추위를 이기는 데도 많은 도움이 된다.

천혜향은 “향이 천 가지가 있다. 하늘이 내린 향이다” 등 향이 좋다고 해서 천혜향(天惠香) 이라 한다.

밀감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크기가 2~3배 크고, 표면이 매끄럽고 껍질은 얇으며, 모양이 평평해 옆으로 퍼진 것처럼 보인다.

신맛이 적고 과즙이 풍부하며, 당도가 13브릭스 이상으로 한라봉 만큼 높다.

황금향은 한라봉과 천혜향을 교배한 품종으로 모양이 둥글고 천혜향 하고는 또 다른 특유의 향기를 가졌다. 속껍질이 얇아 식감이 부드럽고 과즙도 풍부하다.

레드향은 껍질과 과육이 모두 붉은색을 띄며, 천혜향과 비슷한 크기지만 보다 둥글넓적하고 약간 울퉁불퉁 하게 생겼다.

껍질이 잘 벗겨지고 당도가 13브릭스 이상으로 높으며 과육이 부드러운게 장점이다. 서로 닮은 듯 특별한 매력을 지닌 만감류, 그 차이를 알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거제 만감류는 12월~3월까지 수확되고 있으며, 3kg 박스당 상품에 따라 2만 5000원부터 4만원까지 판매되고 있다.

설 명절 특별한 과일 선물을 찾고 있다면, 거제 만감류가 남녀노소 모두가 만족하는 거제의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입문의

거제농협(055-633-7215)
거제만감류연구회 대표 이승국(010-3836-5935)
거제도사랑영농법인 대표 이정철(010-8524-0356)
한라봉작목회 대표 진창환(010-8984-3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