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5:32 (화)
‘말라꼬?’, ‘쎄 꼴릴라꼬!’
‘말라꼬?’, ‘쎄 꼴릴라꼬!’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4.12.1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라꼬?’, ‘쎄 꼴릴라꼬!’

이 ‘보골’을 아주 부드럽게 사용하기도 한다. 최근에 필자가 않은 좌석에서 사용되었던 예문을 풀어본다. 아주 맛있는 음식을 앞에 두고 맞은편의 친구가 스마트폰으로 사진 찍어서 또 다른 친구에게 전송하며 나눈 대화이다.

“말라꼬(뭐할라고) 찍어 보내노?”

“글마(그 친구) 쎄(혀) 꼴릴라꼬(꼴리려고).”

“와? 글마 보골 채울끼가?”

여기에서 ‘보골’은 ‘화’가 아니라 ‘약간의 약을 올리려는 것’으로 이해하여야 한다. ‘쎄 꼴리는 것’은 속어이며, ‘혀를 감질나게 하는 것’으로 풀이하는 것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