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09:51 (금)
아토피, 스테로이드 의존증에서 벗어나야 한다
아토피, 스테로이드 의존증에서 벗어나야 한다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5.08.0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관 수축으로 가려움증 일시 중단

리바운드 현상은 인체의 치유과정 

▲ 김성호 교수
문화콘텐츠학 박사
에코힐링콘텐츠연구소 소장
한국외국어대학교 외래교수
저서
-일본은 죽어도 모르는 독도이야기88(공저)
-탈 신화와 역사(공저)
이메일 : sindo88@hanmail.net

늙어가는 것만큼 두려운 것도 없다. 팽팽하고 곱던 피부도 나이를 먹어가면서 쪼글쪼글해지고 거칠어진다. 모든 사람들이 영원한 젊음을 꿈꾼다. 기적의 물질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역사적으로 입증되었지만 인간의 꿈은 포기를 모른다.

‘혹시 과학은 그것을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스테로이드라는 물질이 발견되었을 때도 사람들은 불사의 꿈을 실현시켜 줄 물질이 등장했다고 믿었다. 1920년대 ‘물질 X’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 스테로이드는 1950년에 노벨 의학생리학상까지 받았다. 스테로이드는 본래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부신피질 호르몬으로, 콜레스테롤과 동일한 성분이며, 우리가 이용하는 스테로이드제 역시 콜레스테롤을 합성하여 만든다.

스테로이드는 놀라운 치료 효과로 인해 피부 치료뿐 아니라 관절 치료, 염증 치료 등 다양한 곳에 쓰이고 있다. 피부에 가벼운 생채기나 염증이 생겼을 때 스테로이드를 바르면 하루 만에 염증이 누그러들고, 3일이 지나면 새로운 피부가 재생된다고 한다. 아토피, 천식, 류머티즘, 만성 통증과 식욕 부진, 백혈병, 장기이식 후의 면역 억제 등 의료 현장에서 스테로이드제는 없어서는 안 될 약품이다.

그런데 스테로이드제는 다른 약들과 약간 다른(?) 약이다. 스테로이드는 호르몬으로 우리 몸에 원래 갖추어져 있는 기능을 이용해 병의 증상을 억제하는 대증요법제라 할 수 있다. 병의 근원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증상만 잠시 누그러뜨리는 것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심각한 부작용과 의존성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2~3주 동안만 사용해도 의존성이 나타난다고 할 정도로 강력하다.

▲ 스테로이드는 놀라운 효과가 있는 반면, 심한 부작용 때문에 대부분 국가에서 의료진의 처방 없이는 사용이 금지되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아토피 등에 대증요법으로 스테로이드가 주로 처방되어 왔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스테로이드를 기피하는 환자들이 많아 최소량으로 줄었지만, 과거에는 연고뿐만 아니라 먹는 약까지 있었다.

아토피 피부염의 경우 스테로이드 외용연고를 바르면 금새 가려움증이 가라앉고 일시적으로 피부가 깨끗해진다. 스테로이드를 바르게 되면 혈관이 수축하여 가려움증이나 통증 등이 일시적으로 멈추게 되는 것이다. 병증이 근본적으로 치유되어서 가려움증이 가라앉는 것이 아니라 혈관 수축 작용으로 증상만 멈추었을 뿐이다.

약효가 떨어질 즈음이면 다시 병증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 또한 몸속에 흡수된 스테로이드는 일부 소변으로 배출되지만, 일부는 체내에 축적된다. 체내에 축적된 스테로이드는 산화콜레스테롤로 변화되고, 이 산화콜레스테롤이 주변 조직을 산화시켜 새로운 염증을 유발한다.

스테로이드를 분비하는 부신의 능력도 시간이 갈수록 저하되어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게 된다. 스테로이드 사용을 중단하게 되면 인체는 극심한 고통을 받게 된다. 인체 내에서 스테로이드 고갈 상태가 일어나므로 몸은 안정 상태를 유지할 수 없게 되고, 염증은 더욱 악화된다. 피부가 갑자기 빨갛게 부풀어 오르거나 환부에서 고름이 나오게 된다. 이런 현상을 일반적으로 리바운드 현상이라고 한다. 환자의 비장한 각오도 이쯤에서 대개 포기하게 된다.

그렇지만 리바운드 현상에 대해 생각을 달리할 필요가 있다. 상황이 악화된 것이 아니라 나아지는 과정이라고 말이다. 몸에 침착된 산화콜레스테롤과 유해 독소들을 체외로 배출하려는 생체 반응이 그런 증상으로 나타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현명하다.

스테로이드제 투여를 중단해도 부신의 기능은 곧장 회복되지 않는다. 스테로이드제의 양을 줄여가면서, 산화콜레스테롤과 유해 독소를 체외로 배출시키고, 부신의 기능이 회복되기를 기다려야 한다. 아토피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스테로이드에 의존하기보다는 체내에 유입된 독소를 어떻게 배출하고, 새로운 독소 유입을 어떻게 막을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실천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