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1:08 (화)
푸틴도 격찬한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건조 기술력
푸틴도 격찬한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건조 기술력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4.07.0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만5천톤 세계 최대 고정식 플랫폼, 원유 생산지역인 러시아 사할린 해상에 성공적 설치
지난달 20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세계 최대 고정식 플랫폼이 러시아 극동지방 사할린 아쿠툰다기 필드에 성공적으로 설치됐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 아쿠툰다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우조선해양 관계자 노고에 치하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이 건조한 고정식 해양플랜트인 아쿠툰다기 플랫폼이 러시아 사할린 현지 해상에 무사히 도착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10년 1월, 엑슨네프트가스 (ENL, 엑슨모빌의 러시아 현지 법인)社로부터 시추용 고정식 플랫폼의 상부구조물(Topside)을 수주해 생산설계와 조달, 제작까지 옥포조선소에서 일괄 수행해 왔다.

모든 건조공정을 마친 구조물은 지난달 6일 경남 거제를 출발하여 20일 러시아 현지에 안착했다.

이 설비는 길이 105m, 폭 70m, 높이 21m에 무게는 4만5000톤으로 중형승용차 3만대 분량에 달하며, 러시아 극동지방 사할린 섬 북동쪽 25km 지점에 위치한 아쿠툰다기 필드에 설치돼 하루 9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 인도와 관련해 지난 달 27일 사할린 해상에 설치되어 있는 아쿠툰다기 플랫폼에서는 러시아 국영 석유업체인 로스네프트社 이고르 세친(Igor Sechin) 회장이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에게 현지 도착 및 설치 작업 상황, 향후 일정에 대한 현황을 화상으로 보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화상보고 후 총평을 통해 “러시아 정부 당국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에너지 개발 사업 가운데 이번 세계 최대의 석유․천연가스 생산설비의 성공적인 현지 설치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각종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번 아쿠툰다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건조해 준 대우조선해양 및 모든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해양플랜트 건조 기술력에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지난달 6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세계 최대 고정식 플랫폼이 옥포조선소를 떠나 러시아 사할린 현지 설치를 위해 이동 중에 있다.

아쿠툰다기 플랫폼은 현재 전 세계에서 제작된 고정식 플랫폼 중 가장 거대한 규모로 대우조선해양은 건조 공정 중 해당 구조물을 지면에서 23m 높이로 한번에 들어 올리는 작업(잭업)을 성공한 바 있다. 이로써 기존 세계 최고기록인 2만3600톤을 훨씬 뛰어넘는 구조물을 들어올리는 신기록을 남겼다.

대우조선해양 사업관리팀 이경구 이사부장은 “우리 회사에서 개발해 적용한 최신 공정기법과 해당 임직원들의 땀과 노력으로 주문주가 요구한 인도 시점을 준수하며 성공적으로 현지에 도착시킬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지에 도착한 아쿠툰다기 플랫폼은 향후 발주처와 대우조선해양에서 파견한 전문 인력들의 협력 하에 금년 말 첫 원유생산을 목표로 잔여 작업 마무리를 위해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