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변광용, 삼성중공업 수주와 관련한 보도에 대한 입장 밝혀“앞으로도 조선경기 활성화 위해 직접 몸으로 뛰겠다.”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와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지난 달 17일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위원장 김원극)와의 간담회에서 노동자협의회가 제기한 현대상선의 컨테이너선 발주에서 삼성중공업이 배제되는 이른바 ‘삼성 패싱’에 대해 “대우가 워낙 어렵다보니 삼성을 잘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다. 현대상선 선박 발주와 관련해 삼성중공업이 어려우니 공정하게 배분되어야 한다는 부분에 공감한다. 배분이 공정하게 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

지난 6월 5일 현대상선에서는 컨테이너선 20척 중 2만 3000TEU급 컨테이너선은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7척과 5척, 현대중공업은 1만 4000TEU급 8척을 건조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사실을 들은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후보는 국내 대형 조선 3사에 공정하게 물량이 발주된 데 대해 “양대 조선소에 공정하게 배분되어 결과적으로 약속을 지킨 것이 되어 기쁘다.”면서 “거제의 주력산업은 조선이다. 앞으로 양대 조선사를 더 자주 방문해서 정부에 요청할 사항을 전달하는 심부름꾼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에서도 “공정한 결과”라는 평가를 내기도 하였다.

그런데, 6월 7일자 파이낸셜투데이에서는 “약속을 지켜 기쁘다”라는 변 후보의 발언을 문제삼아 ‘변광용 허위사실 유포’‘정경유착’이라는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하여 마치 변광용 후보가 발주과정에서 정치권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표현하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변광용 후보는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에서 강력히 제기했던 삼성패싱 문제가 결과적으로 공정하게 배분되어 기쁨이 표현된 것이다”라며, 선거를 앞 둔 시점에 언론사에서 자극적인 단어를 동원하여 왜곡보도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했다.

그리고 “거제의 조선산업 부활을 열망하는 거제의 정치인으로서 앞으로도 조선경기 활성화 위해 직접 몸으로 뛰겠다.”라고 밝혔다.

거제시민뉴스  webmaster@geojesiminnews.co.kr

<저작권자 © 거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