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1:35 (화)
거가대교 화물차 통행료 5,000원 내리는 방안 '초읽기'
거가대교 화물차 통행료 5,000원 내리는 방안 '초읽기'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9.08.0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지난달 30일 부산시 동의의사 확인했다고 밝혀

경남도는 대형차(2만 5000원)와 특대형차(3만 원) 통행료를 지금보다 5000원씩 내리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단기 방안과 관련해 부산시 동의 의사를 확인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부산시로부터 아직 공식 통보는 못 받았으나 이번 주 중으로나 다음 주 초에 (공문으로) 통보가 온다고 부산시에 확인했다"고 말했다.

도는 부산시로부터 회신이 오면 관련 부서 의견 조회 등 내부 검토를 거쳐 본격적인 통행료 인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행정적으로 인하하는 것으로 확정되면 요금 체계를 바꿔야 된다"며 "사업 시행자와 공고 절차를 거쳐서 진행하면 9월 말이나 10월 초쯤이면 어느 정도 확정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화물차 통행료 인하는 사실상 시간문제로 보인다. 도는 그동안 이 문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한 까닭에 부산시 동의 절차만 완료되면 내부적으로는 크게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금 재조달 등 통행료 장기 인하 방안은 경남연구원(옛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용역을 진행 중이다.

도는 이 용역에서 나온 방안을 두고 KDI(한국개발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국도 승격이나 관련 법률 개정 등을 국회에 계속 건의하고 있다.

거가대교와 침매터널 구간을 포함한 거가대로(거제~부산 간 연결 도로)는 2010년 12월 개통했다.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와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를 잇는 8.2㎞의 국가지원지방도이다.

지난해 11월에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하는 등 거제지역을 중심으로 통행료 인하 요구가 다시 불붙었다.

또 거제시의회에 이어 경남도의회도 통행료 인하 결의문(안)을 채택하는 등 지역 정치권도 통행료 인하에 나서자 경남도도는 통행료 인하를 위한 장·단기 대책을 마련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