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3:59 (목)
서일준 당선인, 거제대학교 4년제 승격 논의
서일준 당선인, 거제대학교 4년제 승격 논의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20.05.15 09: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조욱성 총장과 면담 후 TF팀 구성 제안

“거제대학교를 4년제로 승격하여 거제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할 수 있도록 TF팀을 구성합시다.”

서일준 당선인(경남 거제, 미래통합당, 54)과 거제대학교 조욱성 총장이 거제대학교 4년제 승격을 위해 뜻을 모으고 전담 TF(Task Force)팀 구성을 약속했다.

서일준 당선인은 지난 5월 11일 거제대학교를 방문, 조욱성 총장과 면담을 갖고 거제시민들과 약속했던 거제대학교의 4년제 승격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서일준 당선인은 “교육을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 가까운 진주시의 경우 경상대학교가 주요 사업 중 하나이다”면서 “거제시도 거제대학교를 4년제로 승격 시켜 산업으로 육성하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일준 당선인은 “거제시에서만 한해에 2,600명 정도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진학하거나 사회에 진출한다”며 “이 중 절반의 학생만 유치해도 거제대학교 전교생 1240명을 넘는 숫자”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서일준 당선인은 “거제대학교를 4년제로 승격시키면 거제에서 배출되는 학생만으로도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며 “거제의 주요산업인 조선업 관련 인재를 거제가 교육시켜 전문가로 육성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구조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거제대학교 조욱성 총장도 적극 동의하며 “4년제 승격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수익용기본재산’ 300억원 확보를 위한 문제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현실적 문제점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서일준 당선인은 두 가지 해법을 제시하며 이 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전담 TF팀 구성을 제안했다.

서일준 당선인이 제시한 해법은 ‘학교부지 매각’을 통한 예산 확보, 또는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거제시 등이 참여하는 방식이다.

한편 거제대학교는 편제정원 1,240명으로 운영되는 2~4년제가 혼재된 대학교로 거제시의 유일한 고등교육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5-15 10:23:44
학과가. 많아지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