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1:15 (월)
‘가방’과 ‘가똑똑이’
‘가방’과 ‘가똑똑이’
  • 거제시민뉴스
  • 승인 2015.01.2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분가리’와 ‘분탕’

흔히 ‘전분(澱粉)’을 ‘갈분(葛粉)가리(루)’라 불렀다. ‘칡전분’의 뜻인 ‘갈분’으로 전분을 통칭하였다. 없던 시절에는 칡에서 전분을 추출하기도 했던 모양이다. 한편, 전분은 어려운 한자말이므로 학교에서는 보다 쉬운 말인 ‘녹말’로 배웠다. 그런데 알아야 할 것은 ‘녹말(綠末)’은 ‘녹두의 가루’에서 온 말이다.

어머니는 당면을 ‘분탕’이라고 말했는데, ‘분탕’은 사투리가 아니다. ‘분탕(粉湯)’은 ‘밀가루를 풀어서 끓인 맑은장국’을 뜻하기도 하지만, 당면과 같은 뜻으로도 쓰인다고 사전에 나와 있다. 당면의 한자가 ‘唐麵’이라니 재미있다. ‘당나라의 면’이라는 뜻 아닌가?

‘가방’과 ‘가똑똑이’

한편 예전에 잔치할 때에는 마당에는 ‘차일’(햇볕을 가리려고 치는 포장 遮日)을 치고 ‘덕석’(멍석)을 깔며, ‘정지’(부엌)에 잇달거나 ‘뒷목케’(뒤란)에 ‘가방’(假房)을 차린다. <큰사전>에 ‘가방’(假房)은 ‘크거나 길게 된 방안에 장지를 들여 한간 못되게 막은 아랫간’으로 기록되어 있지만, 거제에서는 옥외에 치는 임시의 방을 ‘가방’이라 부른다.

한편으로 ‘가똑똑이’라는 말도 쓰이는데, 이는 ‘가(假)똑똑이(엉터리 똑똑이)’ 인듯 하지만, ‘과(過)똑똑이’의 발음을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과(過)똑똑이’는 ‘지나치게 똑똑함. 또는 그런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이다. 거제에서 들어보진 못했지만, 같은 말은 많다. 갓똑똑이, 겉똑똑이, 헛똑똑이, 윤똑똑이 들이 있다. ‘~똑똑이’ 명칭이 이렇게 많은 것을 보면, 사회생활에서 잘난 체 하는 것을 얼마나 경계해야 하는 것인지 잘 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